GREEN FILM FESTIVAL IN SEOUL 11TH

서울환경영화제

 

SEOUL GREEN FILM FESTIVAL

 

 

 

 

 

환경에 대한 다양한 시각과 문제의식을 공유하는 인간과 환경의 공존을 생각하는 소통의 장,

서울환경영화제를 래;코드가 후원했습니다.

5월 8일부터 15일까지 8일간 씨네큐브와 서울역사박물관 및 광장에서 열린 서울환경영화제는

환경과 인간이 더불어 살기 위한 실천을 모색하는 테마 영화제입니다.

 

 

 

RE;CODE sponsored the Green Film Festival in Seoul, which is a place of communication to share

views and ideas about environmental issues and the coexistence of human and the nature.

The themed event, which sought to figure out ways for the coexistence of human and nature,

took place across three cinemas: Cinecube, Indiespace, and the Seoul Museum of History,

which are all in Gwanghwamun area, for eight days from May 8th to 15th.

 

 

 

 

 

gffis_poster_size

 

총 35개국에서 제작된 111편의 환경영화가 씨네큐브 인디스페이스 스크린을 통해 상영되었고,

서울역사 박물관 일대에서는 환경과 관련된 다양한 야외활동이 마련되었습니다.

RE;CODE가 서울환경영화제를 공식후원한 만큼, 영화제 곳곳에서 RE;CODE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영화제하면 빼놓을 수 없는 개막식 행사.

 

 

 

111 environmental films produced from 35 countries were shown through the screens of Cinecube and Indiespace,

and other outdoor activities took place at the Seoul History Museum area.

As RE;CODE was an official sponsor of the event, RE;CODE could be seen often during the event.

 

 

 

 

 

seoul7

 

이용관 집행위원장, 오동준 부집행위원장, 박동문 대표, 방은진 감독, 배우 지진희 등

많은 분들이 RE;CODE의 의상을 입고 개막식 행사에 참석해주셨습니다.

소각직전의 재고를 리디자인하여 새로운 아이템을 만들어내는 RE;CODE를 개막식에 참석한 많은 분들께 설명해주는 것도 잊지 않았습니다.

 

 

 

The director Yong-gwan Lee, vice director Dong-jun Oh, CEO Dong-moon Park, film director Eun-jin Bang,

actor Jin-hee Ji, and etc. have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wearing RE;CODE clothes.

The brand RE;CODE and how it produces products from redesigning materials that are in the faith of being

incinerated were introduced to many of those who came to this event.

 

 

 

 

 

seoul4

 

환경영화제를 찾아준 매체들과 오랜 시간 인터뷰를 하며

서울환경영화제 후원 취지와 RE;CODE의 철학을 나눴습니다.

어느 때보다 차분한 분위기 속에 진행된 이번 서울환경영화제는 다시 한 번 보다 나은 세상을 위한

순환을 추구하는 RE;CODE의 철학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앞으로도 더 깊은 고민을 통해 환경과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지구를 위한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는

RE;CODE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RE;CODE shared its philosophy and the purpose of its sponsorship to the Green Film Festival through long lasting interviews with the media at the festival.

The festival was a good opportunity to think over RE;CODE’s philosophy of the cycle to better the world in the calm atmosphere of the festival.

RE;CODE will continuously endeavor to protect the environment to save our 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