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 OUR ONE & ONLY PLANET, THE EARTH

 2013년 4월 19일  In Brand News., Contents

EBS ? OUR ONE & ONLY PLANET, THE EARTH

 

 

 

 

 

업사이클링 대표브랜드로 거듭나다 ? EBS 하나뿐인 지구방송

 

BECOMING A REPRESENTATIVE BRAND OF UP-CYCLING ? EBS OUR ONE & ONLY PLANET, THE EARTH

 

 

 

 

 

4월 19일, 지난주 금요일엔 EBS에서의 특별한 방송이 있었습니다.

예전에 촬영스케치로 미리 예고를 드렸던 ‘하나뿐인 지구’가 방송되었는데요

There was a special broadcast on EBS last Friday, April 19th.

‘Our one & only planet, The Earth’, which we have previously gave notice of, have finally been broadcasted.

 

 

EBS_recode_01 EBS_recode_02 EBS_recode_03 EBS_recode_04 EBS_recode_05 EBS_recode_06 EBS_recode_07

 

 

 

 

 

폐 현수막을 재활용하여 제품을 만드는 업사이클링 브랜드 Touch4good ’터치포굿’

Through introducing three brands, ‘Touch4good’, which uses wasted banners to produce products

 

 

 

 

 

EBS_recode_08

 

 

버려지는 자투리천과 가구에 이야기와 가치를 부여하는 ‘패브리커’

‘Fabrikr’, which uses fabric remnants and furniture

 

 

 

 

 

EBS_recode_09 EBS_recode_10 EBS_recode_11

 

 

버려지는 것들에 새로운 가치를 입히는 세 브랜드를 통해

‘하나뿐인 지구’에서는 업사이클링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Through introducing three brands which are brands that give new values to the wasted things,

‘Our One & Only Planet, The Earth’ delivered the story of up-cycling.

 

 

 

 

 

EBS_recode_12 EBS_recode_13

 

 

리사이클링은 많이 들어보셨겠지만 업사이클링이란 단어는 생소한 분들도 계시죠?

의외로 많으셨는데요..단순정의로는 이렇게 내릴 수 있지만 업사이클링의 세계는 매우 방대합니다..

Many of you will know what recycling is, but will probably be unfamiliar with what up-cycling is.

Even though up-cycling can be defined, the idea is very vast.

 

 

 

 

 

EBS_recode_14 EBS_recode_15

 

 

우리나라는 재활용 수거율이 꽤 높은축으로  선진국보다 높은 편이죠.

하지만 분류된 재활용품들을 다시 제품화시키는건 현저히 낮은 수치입니다.

Korea has a higher recycling collection rate than other advanced countries,

but has low rate on commercializing those recycled materials.

 

 

 

 

 

EBS_recode_16 EBS_recode_17 EBS_recode_18 EBS_recode_19 EBS_recode_20 EBS_recode_21 EBS_recode_22

 

EBS 하나뿐인 지구의 기획으로 단순히 인터뷰만 하는것이 아닌

홍대 놀이터에서 직접 여러분들과 만나는 시간도 가졌었죠.지금 만지고 있는 옷들의 원재료가 유행이 지난 옷들이며

남성복이 여성복으로 리디자인 된 이야기들, 텐트로 만들어진 자켓 등등

우와우와 놀라던 소리가 아직도 들리는 듯 해요~^^

Through ‘Our One & Only Planet, The Earth’ by EBS we not only interviewed,

but had a valuable time of meeting up with the public to introduce our products and how they were made and

redesigned by using inventory clothes, military tents, and etc., receiving surprised gasps.

 

 

 

 

 

EBS_recode_23 EBS_recode_24 EBS_recode_25 EBS_recode_26 EBS_recode_27 EBS_recode_28 EBS_recode_29 EBS_recode_30 EBS_recode_31 EBS_recode_32 EBS_recode_33

 

 

래코드를 만들며 깊어지는 디자이너의 고민이 잘 보이시나요!

암만 창작의 고통은 그 무엇에 견줄 수 없다지만 본 기능을 그대로 유지하며

새로운것을 만든다는것은 그 이상의 고뇌가 동반되었죠 ㅠ_ㅠ

실제로 래코드를 진행하며 스텝들과 디자이너들은 업사이클링 될 수 있는 재료가 무궁무진하다는 점에서 놀랐답니다~

Can you see our designers’ deep thoughts that were put in to produce our products?

Even though they say the pain in creativity has nothing to compare, producing

new products while keeping the original functions is much more agonizing.

Our designers and staffs were surprised to see that there are endless amount of materials that can be up-cycled.

 

 

 

 

 

EBS_recode_34 EBS_recode_35 EBS_recode_36 EBS_recode_37 EBS_recode_38 EBS_recode_39 EBS_recode_40 EBS_recode_41 EBS_recode_42 EBS_recode_43 EBS_recode_44 EBS_recode_45 EBS_recode_46 EBS_recode_47

 

 

자투리천이나 불량난 천들을 모아 합성수지로 형태를 잡아 가구를 만드는 페브리커.

Fabrikr uses fabric remnants and defective fabrics to produce furniture

 

 

 

 

 

EBS_recode_48 EBS_recode_49 EBS_recode_50 EBS_recode_51

밸류 사이클이라는 단어가 참 와닿았습니다.

The word ‘Value cycle’ was very touching.

EBS_recode_52 EBS_recode_53 EBS_recode_54 EBS_recode_55

예술가 강병인 님의 라이브 캘리그라피로 ‘순환’이라는 글자를 새기며 다큐는 마무리되었습니다.

다큐에 담겨진 브랜드는 래코드를 포함하여 세 브랜드 뿐이었지만

국내외에서도 환경을 위한 브랜드가 점점 늘고있는 추세입니다.

업사이클링을 통하여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고

환경을 위한 디자이너로써의 역할과 고민이 여실히 보여지는

그리고 재활용 그 이상의 의미를 진지하게 다시 생각 해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EBS의 ‘하나뿐인 지구’는

http://home.ebs.co.kr/hana/replay/4/list?courseId=BP0PAPF0000000022&stepId

=01BP0PAPF0000000022

에서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 :)

 

Documentary ended with the artist Byung-in Kang’s live calligraphy performance of the word ‘cycle’.

Even though there were only three brands, including RE;CODE, in the documentary, the number of environmental

friendly brands are rising both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It was a valuable time of getting to know the thoughts and difficulties designers go through in creating

new values through up-cycling for the environment, as well as a time for us to rethink about the meaning more than recycling.

EBS’s ‘Our One & Only Planet, The Earth’ can be watched at

http://home.ebs.co.kr/hana/replay/4/list?courseId=BP0PAPF0000000022&stepId

=01BP0PAPF0000000022